정치

YTN

정부, "언론노조 파업은 불법..엄정대처"

입력 2008. 12. 27. 03:43 수정 2008. 12. 27. 03:4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언론노조가 재벌과 외국 자본에 지상파 방송과 보도전문채널의 지분을 소유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언론관계법 개정에 반발하면서 총파업을 시작한데 대해 정부가 불법 파업으로 규정하고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재민 문화관광부 2차관은 어제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총파업은 노사 교섭 대상에 속하지 않는 사유를 내걸고 있는 명백한 불법파업이고 정치투쟁이기 때문에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신재민 차관은 특히 "MBC파업 등 방송사의 파업은 국민의 재산인 전파를 특정 방송사의 사적인 이익을 위해 사유화하는 행위로 결코 용납할 수 없는 비윤리적인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신 차관은 이같은 방침은 문화관광부 차원의 입장이 아니며 범정부 차원의 입장이라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오점곤 [ohjumg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