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가난에 학교 떠나는 아이들

입력 2009. 01. 07. 10:39 수정 2009. 01. 07. 11: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지하철 첫차 기다리는 시간은 추웠다. 새벽 5시. 동대문 시장서 일을 마친 민정(가명)이는 계단에 쪼그리고 앉아 시간을 죽였다. 5호선 첫차는 5시40분 도착이다. 아직 40분을 기다려야 한다. 9시간을 일해 번 돈은 3만 3930원. 야근 수당도 차비도 따로 없다.

17세 고교 중퇴자에겐 이 정도도 감지덕지였다. 그래서 차마 택시는 타지 못한다. "겨우 번 돈인데 차비로 쓰기에는 아까워서…." 소녀는 말 끝을 흐렸다.

●수업료 150만원 감당못해

한창 학교 다닐 나이지만 노동 현장으로 내몰렸다. 지난해 6월 고1이던 민정이는 학교를 그만뒀다. 연 150만원 수업료가 버거워서다. 몇년 전 사업에 실패한 아버지는 빚을 진 채 도망쳤다. 혼자 남은 어머니는 전단지를 돌려 두 아이를 건사했다. 학비는 고사하고 먹고사는 일조차 위태로웠다. 민정이가 자퇴를 얘기했을 때 어머니는 울었다. "평생 한이 될까 걱정스럽다."고 했다. 그래도 대안이 없었다. 학교는 민정이의 자퇴서를 무심히 받아들였다. 다만 "밀린 수업료와 급식비는 정산하고 가라."고 했다.

6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가정형편 때문에 학교를 떠나는 고등학생들이 서울에서만 매년 600~1000명가량이다.

2005년 993명이었고 지난해엔 906명이었다. 문제는 이 가운데 가정빈곤으로 학교를 떠나는 아이들이 매년 늘어난다는 점이다.

2005년 학비가 없어 학교를 그만둔 아이는 571명이었다. 2006년에는 590명, 2007년에는 663명이었다. 고등학교 수업료를 1분기 이상 미납한 학생 수도 꾸준히 늘고 있다. 2005년 850명, 2006년 973명, 2007년에 1107명이 등록금을 연체했다.

●지원 법규 없어 방치

그러나 대책이 없다. 차상위계층까지는 수업료를 면제받지만 그 이상은 법적으로 지원 방법이 없다. 수업료가 전부도 아니다. S고등학교 홍모 교사는 "급식비·보충수업비 등 학교에 내야 할 다른 돈도 만만찮다."고 했다. 사교육비, 교통비 등 비용을 더하면 고등학교 다니는 일도 쉬운 일은 아니다.

제도권은 학교 떠난 아이들을 보호하지 않는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를 떠나지 않게 할 예방책은 세워도 떠난 아이들까지 챙길 여력은 없다."고 했다. '함께하는 교육 시민모임' 김정명신 대표는 "빈곤으로 학업을 못 하는 아이들 소식은 들려오는데 단위 학교나 교육청에서는 그런 사실을 잘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흥업소·노동현장 내몰려

갈 곳 없는 아이들은 유흥업소에 취업하기도 했다. D고를 중퇴한 박모(17)양은 "받아주는 곳이 없었는데 결국 유흥주점 도우미로 일하게 됐다."고 했다. 지난해 여름 자퇴한 권모(17)양은 희망이 없다고 했다. "노력해도 안 되는 일이 있더라고요. 이제 교복 입은 아이들 봐도 부럽지도 않고…." 권양 손에는 펜 대신 담배가 들려 있었다.

박창규기자 nada@seoul.co.kr

[다른기사 보러가기]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