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아이뉴스24

"뉴스캐스트로 트래픽 새도 네이버는 '북적'"

입력 2009. 01. 13. 15:20 수정 2009. 01. 13. 15: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뉴스24>

새해 사이트 개편을 단행한 네이버가 뉴스 분야의 하락세에도 전체 트래픽은 오히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리안클릭의 13일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둘째주부터 1월 첫째주까지 네이버의 전체 순방문자(UV)와 페이지뷰(PV) 모두 전보다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주간 순방문자는 12월 내내 2천500만명 선을 유지하다가 1월 첫주 2천600만명 선을 기록해 전주 대비 1.5% 상승했다. 페이지뷰는 1월 첫주, 전주 대비 6.2% 오른 612억건을 기록했다.

한편 뉴스캐스트로 시행으로 인해 뉴스 페이지는 큰 하락을 보였다.

12월 내내 순방문자 1천400만명 선을 유지했으나 1월 첫주, 1천만명 선으로 떨어진 것. 12월 둘째주 65억건을 기록했던 페이지뷰는 한 달 뒤인 1월 첫주 절반 이하인 32억건으로 '반토막' 났다.

그러나 1월 첫주 검색 분야 순방문자와 페이지뷰 모두 전주 대비 각각 2.0%, 11.5%씩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네이버 관계자는 "좀 더 오랜 시간을 갖고 지켜봐야 하겠지만 지난주 네티즌들의 이용은 크게 변하지 않은 것 같다"며 "뉴스캐스트로 많이 빠졌지만 검색 등 여타 서비스에서 트래픽이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병묵기자 honnezo@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