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모바일뱅킹 100만건 돌파

입력 2009. 01. 29. 03:06 수정 2009. 01. 29. 03: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지난해 모바일 뱅킹 하루평균 이용건수가 100만건을 돌파했다.

모바일 뱅킹이란 컴퓨터(PC)를 제외한 휴대전화, 개인휴대단말기(PDA) 등 이동통신기기를 이용해 은행 관련 업무를 처리하는 것을 말한다. PC까지 포함한 인터넷 뱅킹의 한 영역이다.

한국은행이 28일 낸 '2008년 인터넷 뱅킹 서비스 이용 현황'에 따르면 하루 평균 모바일 뱅킹 이용건수는 106만건으로 사상 처음 100만건을 넘어섰다. 전년과 비교하면 이용건수(71만 6000건)가 47.6%나 급증했다. 금액 기준으로도 하루 평균 1507억원으로 전년보다 42% 늘었다.

한은은 인터넷 뱅킹 활성화와 젊은층의 선호로 모바일 뱅킹 이용건수가 크게 늘었다고 풀이했다. 특히 기존의 칩 대신 인터넷뱅킹 전용 프로그램을 이동통신기기에 직접 설치하는 방식(VM)이 큰 인기를 끌면서 가입자가 급증했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말 모바일 뱅킹 등록고객 수는 845만명이다.

안미현기자 hyun@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