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박희태 "직권상정도 법에 있는 것"..법안 강행 시사

입력 2009. 02. 02. 10:09 수정 2009. 02. 02. 10: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BS정치부 이재기 기자]

한나라당은 2월 국회에서 쟁점법안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국회의장 직권상정을 통해 법안처리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희태 대표는 2일 KBS라디오에 출연해 "(쟁점법안이)합의가 되면 다행이지만 안 될 때는 결국 다수에 따라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국회의장이 현명한 결단을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특히 국회의장의 직권 상정 가능성과 관련해 "직권상정도 법에 있는 것이고 오랫동안 많은 국회의장들이 직권상정을 해 왔다"고 전제하고 직권상정 폐지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국회가 야당이 반대를 하면 한 건도 처리를 못해서 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2월 국회 운영방향에 대해서는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경제를 살리기 위한 정책을 만들어서 정부에 내놓고 또 필요한 제도적인 장치도 만드는데 올인해야 한다"며 '경제국회'에 치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대표는 2월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할 법안으로, 경제를 살리려면 금융제도 개혁이 있어야 하고 이를 위해 '금산분리법의 개정'과 '출자총액제한제 폐지'를 폐지하고 미디어 관련법과 비정규직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야당이 1일 열린 용산참사 희생자 추모대회에 참가한 데 대해 "국회는 여의도에 있다. 지금 뭐니뭐니해도 국민들이 바라는 것을 국회가 해야 된다"면서 "국회가 엉뚱한 짓을 해서는 안된다"고 야당을 비난했다.

공직자 인사청문회를 차관과 공기업 경영진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차관은 장관을 보좌하는 사람인데 그 보좌하는 사람까지 전부 국회에서 불러내 인사청문회 한다는 것은 행정부와 국회간의 견제와 균형의 원칙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재선거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시간이)좀 많이 남아 있다. 제가 좀 검토를 하겠다"며 출마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dlworl@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