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마이뉴스

거대한 불기둥이 관광객쪽으로 '불지옥'으로 변한 화왕산 억새밭

입력 2009.02.10. 08:35 수정 2009.02.10. 10:3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마이뉴스 권우성 기자]정월대보름을 맞아 9일 저녁 경남 창녕군 화왕산 정상에서 열린 억새밭(18만㎡) 태우기 행사 도중 거대한 불기둥이 관람객들을 덮쳐 4명이 사망하고, 30여 명이 부상당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수만 명의 관람객들이 찾는 행사였지만, 충분한 안전요원과 불길을 막을 수 있는 방화선 설치 등 안전대책 마련이 부족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액땜을 위한 거대한 불길이 역풍을 받아 관람객들을 순식간에 뒤덮으면서 마치 '불지옥'같이 변해 버린 생생한 현장을 < 경남도민일보 > 가 촬영했다.

거대한 불바다로 변한 화왕산 억새밭을 관람객들이 지켜보고 있다.

ⓒ 경남도민일보 제공

18만㎡의 억새밭이 불길에 휩싸여 있고, 수만명의 관람객들은 사진촬영을 하는 등 행사를 즐기고 있다.

ⓒ 경남도민일보 제공

성벽 주위에서 수많은 관람객들이 불길을 지켜보고 있다.

ⓒ 경남도민일보 제공

거센 바람과 함께 큰 불기둥이 갑자기 몰려오자 관광객들이 황급히 성벽위로 올라가며 피하고 있다.

ⓒ 경남도민일보 제공

거대한 불기둥을 피하는 관람객들.

ⓒ 경남도민일보 제공

바람과 함께 큰 불기둥, 매캐한 연기가 갑자기 몰려오자 관광객들이 황급히 대피하고 있다.

ⓒ 경남도민일보 제공

억새가 타면서 발생한 재와 연기가 관람객들을 뒤덮고 있다.

ⓒ 경남도민일보 제공

불길과 연기를 피해 관람객들이 황급히 대피하고 있다.

ⓒ 경남도민일보 제공

구급대원들이 부상자들을 창녕군 한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 경남도민일보 제공

부상자가 창녕군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 경남도민일보 제공

- Copyrights ⓒ 오마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