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경기침체에 결혼 8년래 최대 감소

입력 2009. 02. 25. 12:02 수정 2009. 02. 25. 13: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년 -4.6%..결혼 3쌍에 1쌍꼴 이혼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극심한 경기 침체의 여파로 지난해 혼인이 8년 만에 가장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월간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혼인 건수는 32만9천600건으로 전년보다 1만6천건(-4.6%)이 감소했다. 이 감소폭은 2000년(-7.9%) 이후 최대다.

특히 지난 2005년 1.7%, 2006년 5.2%, 2007년 3.9%로 혼인 건수가 꾸준히 증가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난해 글로벌 금융위기가 젊은이들의 결혼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혼인 건수는 미국발 금융위기가 터진 이후인 지난해 10월 -6.5%, 11월 -19.6%, 12월 -3.3% 등으로 계속 감소세를 보였다.

작년 이혼 건수는 11만7천건으로 전년 대비 7천600건(-6.1%)이 줄었다. 하지만 실물 경기 침체가 본격화된 12월의 이혼 건수는 1만800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1천100건(11.3%) 증가했다.

전백근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혼인 건수는 97년에는 전년보다 무려 10.7%가 줄었는데 아마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이라는 경제 상황 때문에 그런 것 같다"면서 "이처럼 혼인도 경기에 영향을 받는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월 이동자 수는 58만2천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19만8천명(-25.4%) 감소했으며, 전입 신고 건수는 36만5천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9만8천건(-21.2%) 줄었다. 반면 경기(3천709명)와 서울(3천430명) 등 5개 시도는 전입자 수가 전출자 수보다 많았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