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미디어법 기습상정..정국 급랭(종합)-1

입력 2009. 02. 25. 17:24 수정 2009. 02. 25. 19: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與 "상정 불가피"..野 "상정 원천무효"상임위 곳곳 파행..여야 대치 장기화될 듯(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 한나라당이 2월 임시국회에서의 최대 `뇌관'인 미디어 관련법을 전격 상정, 정국이 급속도로 얼어붙고 있다.

고흥길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은 25일 오후 문방위 전체회의에서 신문.방송 겸영을 핵심 내용으로 한 미디어 관련법을 기습적으로 일괄 상정했다.

고 위원장은 회의에서 민주당 등 야당이 미디어 관련법의 협의 상정을 계속 거부하고, 여야 간사협의에서도 26일 회의 재소집에 대해 합의하지 못하자 "미디어 관련법을 상정할 수밖에 없다"고 선언하며 법안을 상정했다.

여야 의원들의 맞고함, 몸싸움과 실랑이가 빚어지는 가운데 고 위원장은 정회를 선포하고 회의장을 빠져나갔으며 격렬한 물리적 충돌이나 폭력 사태는 없었다.

한나라당은 법안 상정 자체를 봉쇄하겠다는 야당의 지연술에 더 이상 협의.합의가 의미가 없다며 상정 강행의 불가피성을 강조한 반면, 민주당은 상정 절차에 문제가 있다며 `원천 무효'를 선언했다.

한나라당이 이날 미디어 관련법 상정을 강행한 것은 임시국회 회기가 1주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더 이상 야당에 밀릴 수 없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회의에서 법안 처리와 관련해 중진 의원들의 `단호 처리' 주문이 잇따르면서 분위기가 강경쪽으로 반전됐다는 관측이다.

이에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미디어 관련법 상정을 강행하자 곧바로 의원총회를 열어 향후 국회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상임위 전면 보이콧'을 주장하는 강경론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져 여야 대치상황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