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李대통령, 고강도 농업개혁 예고

입력 2009. 03. 03. 14:40 수정 2009. 03. 03. 14: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농림장관, 농촌개혁운동가로 일해야"(오클랜드=연합뉴스) 황정욱 이승관 기자 = 뉴질랜드를 방문중인 이명박 대통령이 3일 농업 개혁을 화두로 내걸었다.

뉴질랜드로 이동하던 대통령특별기내에서 수행원들과 가진 간담회의 초점은 단연 농업개혁이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이 때문에 당초 존 키 뉴질랜드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농업 분야가 새 의제로 갑자기 포함됐다.

이 대통령은 그동안 농업개혁의 필요성을 절감해 왔다고 한다. 밑빠진 독에 물붓기식의 농업 지원에 대한 회의와 함께 근본적으로 농촌이 자립.자생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인식에서다.

이 대통령은 기내 간담회에서 "돌아오는 농촌, 잘사는 농촌을 만들기 위해 농업 개혁을 해야 한다"면서 "농림부 장관은 각료라고 생각하지 말고 농촌개혁운동가라고 생각하고 일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왜 농림부 장관이 외교부 장관과 같이 넥타이 매고 양복입고 다니느냐", "농촌을 살리는 데는 여야도, 좌우도 있을 수 없다"고도 했다. 농업 개혁을 위한 강력한 의지를 거듭 주문한 셈이다.

이 대통령은 농업개혁의 모델로 뉴질랜드와 네덜란드를 지목했다. 정부 보조금을 없애고 자율적인 경쟁력을 살려 냈다는 취지에서다.

그러나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은 "우리 실정에 맞는 농업 개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질랜드 등의 성공사례를 참고로 하되 그대로 수용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 장태평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을 수행토록 했다. 현 정부들어 농림부장관이 해외 순방을 수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철저한 농업 개혁을 위한 사전 조치의 일환으로 해석된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 같은 사정을 감안할 때 조만간 농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강도높은 개혁이 본격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곧 가시적인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동관 대변인은 이와 관련, "이런 저런 방안들이 강구될 것"이라며 "이는 농업 개혁과 맞물려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뉴질랜드에 도착하자 마자 오클랜드 식물식품연구소로 직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통령은 "한국 농촌도 많이 발전했는데 아직 투자에 비하면 농산물 경쟁력이 썩 높지 않다"면서 "농업개혁 이전의 뉴질랜드와 같이 한국 농촌은 여전히 (정부) 지원을 받아서 하고 있는데 이제는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