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경찰 '상습 시위꾼' 추적 본격화

윤종석 기자 입력 2009. 03. 17. 10:36 수정 2009. 03. 17. 11: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음 아고라 '여론 조작' 네티즌도 수사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주상용 서울경찰청장이 불법집회를 계속하며 경찰을 공격하는 `상습 시위꾼'에 대한 엄단 방침을 천명한 가운데 도심 야간 집회 주도자들에 대한 경찰 수사가 본격화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월21일부터 2월21일까지 한 달간 주말 야간 도심에서 열린 불법 시위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온 김모(23) 씨 등 5명의 신원을 확인해 수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들은 명동 일대와 `용산 참사'가 발생한 남일당 건물 인근, 광화문 등지에서 불법 야간 집회를 선동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시위 현장에서 특정 단체의 깃발을 들고 있는 사람들의 현장 채증 사진을 근거로 이들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조사 결과 이들은 모두 시민단체 소속으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이나 국가보안법 위반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의 신원이 확인됨에 따라 조만간 소환 조사한 뒤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은 또 인터넷 포털 다음의 토론방 `아고라'에 정부 비판글을 올리고 조회수가 높아지도록 조작한 혐의로 네티즌 김모(27) 씨 등 3명의 자택과 사무실에서 컴퓨터 등을 압수해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불법 시위를 조장하기 위해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올리고 불법 프로그램을 이용해 글 조회수를 늘려 `베스트글'에 등재시킨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 네티즌은 지난달 보름동안 총 20개의 글을 올리고 이들 글에 대해 약 100만 건의 조회수를 조작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조만간 네티즌 김 씨 등을 소환 조사하고 혐의가 입증되면 업무방해와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입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주상용 서울청장은 지난 9일 "대부분 집시법 전과자인 200∼300명의 상습 시위꾼들이 불법 야간 집회를 주도하고 있다. 채증자료를 바탕으로 이들을 전원 검거하겠다"며 강력한 수사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