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베이비파우더 12종서 석면 검출, 판매중지·회수 조치

입력 2009. 04. 01. 23:02 수정 2009. 04. 01. 23: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1일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유통되고 있는 베이비파우더와 어린이용 파우더 등 탈크 성분이 함유된 파우더제품 30종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12종에서 석면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석면이 검출된 제품은 '보령누크 베이비파우다'(왼쪽 위에서 오른쪽으로), '보령누크 베이비칼라콤팩트파우다', '보령누크 베이비콤팩트파우다 화이트', '보령누크 크리닉베이비파우다 분말', '베비라 베이비콤팩트파우더', '베비라 베이비파우더', '라꾸베 베이비파우더', '큐티마망 베이비파우더', '락희 베이비파우다', '알로앤루 베이비콤팩트파우더', '모니카 베이비파우더' 등 11종과 덕산약품공업이 공급한 원료 '덕산탈크' 제품이다. /남강호기자 kangh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