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靑 "직원 24시간 미행, 사실과 달라"

송기용 기자 입력 2009. 04. 17. 13:59 수정 2009. 04. 17. 13: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송기용기자]청와대는 17일 "청와대 직원 중 특정수의 감찰 대상을 추려내 24시간 상시 미행감시를 하고 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청와대는 이날 해명자료를 발표해 "정권 출범 초기부터 '높은 도덕성 확립'을 목표로 대통령실 구성원 모두에 대한 감찰활동을 계속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일부 청와대 행정관이 물의를 빚은 것과 관련, 3월30일부터 7월7일까지 100일의 기간을 정해 대통령실 전 구성원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자 감찰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그러나 "오늘 특정 언론에 보도된 내용 중 일정한 기준을 가지고 특정수의 감찰대상을 추려냈다거나 특정 인원을 선정해 24시간 상시 미행감시 활동을 하고 있다거나 경찰의 지원을 받는다든가 하는 내용의 상당 부분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기사로 인해 '열심히 일하고 있는 대통령실상당수 구성원이 오해받게 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 한다"고 밝혔다.

한편 중앙일보는 이날 청와대가 행정관급 이상 직원 350여 명 가운데 110명을 '요주의 인물'로 분류했고, 이 중 집중 감시가 필요한 46명을 '미행·감찰 대상'으로 추려 24시간 내내 일대일 감시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앙일보는 평소 생활태도, 내부 동료 평가, 민원 처리 방식 등을 토대로 선정된 46명에는 행정관은 물론 일부 비서관까지 포함됐으며, 감사팀 요원들이 자택 앞까지 찾아가 잠복할 정도로 강도 높은 감시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24시간 미행? 도청? '흉흉한' 청와대모바일로 보는 머니투데이 "5200 누르고 NATE/magicⓝ/ez-i"송기용기자 sky@<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