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李대통령 "절대로 부정부패와 함께 갈 수 없다"

입력 2009. 04. 19. 11:42 수정 2009. 04. 19. 11: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BS정치부 정재훈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선진화는 절대로 부정부패와 함께 갈 수 없다"며 부패, 비리 청산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거듭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서울 수유리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열린 '4.19혁명 제49주년 기념식'에서 김양 보훈처장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사회 모든 부문의 윤리기준을 높이고 잘사는 나라를 넘어서 깨끗한 사회, 바른 나라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경제적 풍요와 정신적 성장이 함께 하고 인류로부터 존경과 사랑을 받는 성숙한 세계국가를 이뤄야 한다"고 밝힌 뒤 "이를 위해서는 지금 비록 힘들지만 변화와 개혁을 계속해야 한다"면서 "미래의 걸림돌이 되는 것들과는 과감하게 결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기본을 바로 세우고 원칙을 지키려는 노력이 지금 조용하지만 일관되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념과 지역과 계층을 넘어 실용의 가치관, 긍정의 역사관이 점차 뿌리를 내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우리 사회는 지금 일자리를 나누고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공동체 운동이 확대되고 있고 나눔과 베품의 실천운동이 활발히 벌어지고 있다"면서 "우리 국민들의 단결과 헌신은 머지않아 값지고 풍성한 열매를 맺을 것이며 세계에서 가장 먼저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끝으로 "4.19혁명의 민주이념을 대한민국 선진화를 위한 귀한 자산으로 삼아 나가자"며 "이것이야말로 4.19 혁명을 온전히 계승하는 길이며, 우리가 4.19를 기념하는 이유"라며 기념사를 맺었다.floyd@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