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李대통령 "부정부패와 함께 갈 수 없다"

입력 2009. 04. 19. 19:06 수정 2009. 04. 19. 23: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19 기념사서 "비리 청산작업 진행 중"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선진화는 절대로 부정부패와 함께 갈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4?19혁명 제49주년 기념식에서 김양 보훈처장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사회 모든 부문의 윤리기준을 높이고 잘사는 나라를 넘어서 깨끗한 사회, 바른 나라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선진일류국가를 위해선 지금 비록 힘들지만 변화와 개혁을 계속해야 한다"며 "미래의 걸림돌이 되는 것들과는 과감하게 결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본을 바로세우고 원칙을 지키려는 노력이 지금 조용하지만 일관되게 진행되고 있다"며 "비리와 부패를 청산하는 작업도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검찰의 '박연차 리스트' 수사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검은돈'을 고리로 한 정경유착의 구태 끊기라는 검찰 수사의 당위성을 강조한 것이란 해석이다. 검찰의 노무현 전 대통령 소환이 임박한 상황에서 '정치보복' 및 동정 여론이 형성될 가능성을 의식한 발언으로도 보인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수유리 국립 4?19묘지를 참배하고 방명록에 "4?19정신 이어받아 선진일류국가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기념식에는 참석하지 않고 기념사에서 "4?19혁명은 건국 이후 우리 현대사에 우뚝 솟아 있는 산이며 자랑스러운 승리의 역사"라고 거듭 평가했다.

이 대통령은 전날 과천 중앙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공공기관 선진화 추진점검 워크숍에 참석해 "(공공기관장) 여러분이 맡은 조직은 스스로 개혁하고 자신이 없으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적 경제위기 속에서도 변화와 개혁은 진행돼야 한다"며 공기업의 고강도 개혁을 주문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선진화 조치를 거부하는 일부 공기업 노조에 대해 "정부 방침에 대항하고 내 신상에 도움이 안 된다고 반발하는 것은 민간회사의 노조원보다 더 못한 것"이라며 "길거리에 나오고 반개혁적인 벽보를 붙이는 공직자는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허범구 기자 hbk1004@segye.com

ⓒ 세계일보&세계닷컴(www.segye.com),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세계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