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서울시 "개막식 취소로 수십억 피해"(종합)

입력 2009. 05. 04. 19:12 수정 2009. 05. 04. 22: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위주도 단체.개인에 끝까지 책임 묻겠다"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 서울시는 지난 2일 하이서울페스티벌 봄축제의 개막 행사가 시위대의 무대 점거로 취소된데 따른 피해액이 수십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서울시 고위관계자는 4일 "급하게 산출한 직접 피해액 3억7천500만원은 무대시설과 공연비 등에 한정된 것"이라며 "도시 이미지 실추와 브랜드 손상 등을 고려한 간접 피해액은 수십억 원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올림픽 등 대규모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개막식이고, 축제에서 개막식이 취소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번 일이 외국언론에 보도됨으로써 외국인들에게 `서울이 불안하다'는 인식을 심어줘 관광객 감소 등에 따른 간접 피해액은 이루 헤아릴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개막행사 취소와 관련해 축제를 준비한 부서별로 피해액을 정밀 산정할 예정"이라며 "시위를 주도한 단체와 개인에게 끝까지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각종 문화.체육행사를 불법 시위로부터 보호할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서울시와 자치구들이 주최하는 각종 문화.체육행사를 시민이 누릴 권리가 있다"며 "축제 행사들이 불법시위로 무산되는 일이 없도록 치안당국과 대책을 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공모를 통해 시민단체 지원 사업을 선정할 때 해당 단체가 폭력 시위나 불법 집회에 참가했는지를 평가한 결과를 한층 더 엄격하게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10일까지 서울광장과 청계천, 5대 궁궐에서 열릴 예정인 이번 축제의 나머지 행사는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