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민주, '세중' 주식매각 의혹 제기(종합)

입력 2009. 05. 07. 22:47 수정 2009. 05. 07. 22: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민주당은 7일 검찰이 `박연차 게이트'와 관련해 천신일 세중나모여행사 회장의 자택.사무실을 압수수색하자 "법대로 한 점 의혹 없이 수사해야 한다"며 공세를 벌였다.

노영민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검찰의 수사가 태산명동서일필이 돼선 안된다"며 "어떤 가이드라인 없이 법과 원칙대로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연차 게이트'의 몸통은 세무조사 무마로비"라며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의혹에 대해 검찰이 도마뱀 꼬리자르기식 수사를 한다면 정치 검찰의 오명을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민주당은 세중나모여행사의 주식 매각과정에 대한 의혹도 제기했다.'천신일 3대의혹 진상조사특위' 공동간사인 최재성 의원은 "검찰은 천 회장이 2007년 세중나모여행사의 주식을 비정상적으로 매각해 306억원을 조성한 이유와 이 돈이 어디로 갔는지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주식매각은 한나라당의 대선후보 경선 전후에서 대선 전까지 이뤄졌다"며 "주식매각은 이명박 대통령과 대학 동기.후배인 사람 2명이 세중나모여행사 사외이사로 취임한 이후 시작됐고 이를 중개한 회사 3곳도 이 대통령의 대학 동기.후배,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등과 관련돼 있다는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세중나모여행사 주가가 정점일 때인 2007년 11월 주식을 대량으로 산 기관들은 현재가 기준으로 60∼70% 가량 손해가 발생했다"며 "장기 투자하는 기관이 이 회사의 주식을 당시 대량매입할 이유가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천 회장은 애초 주식을 매각해 예금한 돈을 담보로 이 대통령이 2007년 특별당비 30억원을 냈고 나중에 이를 변제받았다고 밝혔으나 현재는 이 말을 번복하고 있다"며 "대선을 앞둔 당시 이 대통령의 특별당비 30억원은 엄격히 말하면 대선자금이므로 검찰은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