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아시아경제

'광주사태' 발언에 황석영 블로그 난리법석

박소연 입력 2009. 05. 15. 11:58 수정 2009. 05. 15. 11:5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신문 박소연 기자]진보지식인으로 분류되던 소설가 황석영 씨가 현 정권을 '중도실용정권'으로 규정하고, 광주 민주화 운동을 '광주사태'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황 작가의 블로그가 시끌시끌하다.

15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개설된 황 작가의 블로그(http://blog.naver.com/hkilsan) 방명록은 황 작가의 잇단 발언에 실망감을 넘어 배신감을 나타내는 독자들의 글들이 빼곡했다.

아이디 'sun99****'의 누리꾼은 "선생님이 일생동안 보여주신 행보를 하루 아침에 뒤엎었네요"라며 "소신있는 행동이였을지는 모르겠으나 독자의 한사람으로 너무 많은 실망"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닉네임 'freb***'도 "우리나라의 어른이자 정신적 지주라고 생각해왔던 황석영 선생님의 최근 행보를 보면서 안타싸운 마음이 들었다"고 언급했다.

닉네임 '유랭'은 "1990년 '죽음을 너머 그 시대의 어둠을 너머'(광주민주화운동 다큐멘터리)라는 책을 읽고 세상을 다시 보게 된 청년이 2009년 그 책의 저자가 광주사태라고 말하는 것을 보고 너무 큰 충격을 받았다"며 광주 관련 발언에 배신감을 나타냈다.

한편 아이디 'trace***'는 "황석영 선생님은 건강한 '중도'를 말씀하신거라 믿"는다면서 "특별수행원의 자격으로 동행하면서 전향한 듯한 발언이 문제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 영혼인 선생님께서 이 모든 오해를 뿌리치고 다시 민중을 위한 길을 걸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닉네임 '유주'는 "언제나 소통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던 지금 정권에 황석영 선생님같은 국민적 지지를 받는 문인께서 대통령과 함께 하며 대화를 터 나가는 것은 국민의 입장으로서는 반겨야할 일이 아니냐"며 "방관한 채 뒤에서만 (정부를) 욕하는 것이 더 소모적인 발상"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