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SW업계 "盧, SW 변방서 중심으로 이끈 대통령"

입력 2009.05.25. 17:59 수정 2009.05.26. 13: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아이뉴스24 >"말 뿐인 소프트웨어(SW) 살리기가 아닌 실천으로 보여준 유일한 대통령이었다."

SW 등 IT업계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침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늘 '변방' 취급을 당하던 SW산업을 '중심'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애썼던 전직 대통령의 갑작스런 부재에 SW업계도 심심한 애도를 표하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은 매출액 100억원 미만의 영세한 중소SW업체가 대다수인 국내 현실을 깊이 이해하고, 해결방안 마련에 고심했다. 국산 패키지SW 살리기는 물론 SW 제값받기 등 직접적인 정책 대안까지 제시할 정도로 SW산업에 조예가 깊었다는 평가다.

그는 또 'SW강국 코리아'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하며, 재임 기간동안 SW산업 육성 의지도 강력히 피력했다.

실제 2005년 12월1일 '소프트엑스포' 행사 개막식에 앞서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당시 진대제 정통부 장관의 'SW산업 발전전략 보고회'가 열렸다.

이 날 노 전 대통령은 20여분의 발언에서 "IT코드를 SW코드로 바꾸겠다"며 "SW산업 육성에 국가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리눅스 프로그램을 직접 개발해 본 경험이 있는 대통령은 제가 처음일 것"이라며 "프로그램 개발도 직접 해본 대통령인 만큼 기회를 잡았다고 생각하시고, SW산업을 키울 방안을 모색해보라"며 웃으며 말했다.

당시 보고회에 참석했던 한 SW업체 사장은 "SW업계에 몸 담으면서 SW육성에 그토록 애정을 보였던 대통령은 없었다"며 "그날 SW산업 지원 육성에 앞장서겠다는 노 대통령의 발언을 들으며 SW 산업인들의 마음 속에 희망이 꿈틀거렸다"고 회고했다.

그는 이어 "시종일관 흥분된 분위기였다"며 "아마 정보통신업계에 몸담으며 환희에 벅찼던 순간을 꼽으라면 그 순간일 것"이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노 전 대통령은 직접 프로그램을 개발하며, IT분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그는 지난 1994년 정치인들의 명함과 일정을 관리하는 인맥 관리 프로그램인 '한라 1.0'을 개발했으며, 청와대 업무관리시스템인 'e지원시스템'을 제안했다.

임기 첫 해인 2003년, 대통령으로는 이례적으로 '정보통신의 날'에 참석해 IT산업인을 독려했다. IT에 대한 노 전 대통령의 관심은 2006년 발표된 IT 육성 정책 'u-IT839'의 근간이 되기도 했다.

특히 전자정부에 관심이 많아 정부의 IT시스템 도입에 상당히 적극적이었다.또 다른 SW업계 관계자는 "정보통신의 날 '여러분 잘하십시오. 적극 지원해 드리겠습니다'라는 노 전 대통령의 말투가 생생히 기억난다"며 "IT사령탑인 정보통신부가 해체되고, IT관련 예산이 삭감되는 현실에서 아쉬움은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카이스트 김진형 교수는 "SW산업인들은 노 전 대통령 서거 소식에 애통해 하는 분위기"라며 "그의 의지가 SW업계에 대한 정부 예산 및 정책적 지원으로 직결되지 못한 점은 아쉽지만, 정부가 SW산업에 시그널을 부여했다는 점 자체만으로도 의미있었다"고 회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