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서울광장 왜 봉쇄했나..'추모행사 불허' 논란

입력 2009. 05. 27. 21:15 수정 2009. 05. 27. 21: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뉴스>

<앵커>

들으신 대로 오늘(27일) 시민 추모제는 당초 서울광장에서 열기로 되어있었는데, 계획이 무산됐습니다.

서울시측이 허가의견을 냈어도 경찰과 행정안전부가 반대하기 때문이라는데, 이호건 기자가 이 논란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찰버스 수십 대가 서울광장을 병풍처럼 둘러싸 광장안은 텅 비어 있습니다.

경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닷새째 광장을 봉쇄해 온 것입니다.

참여연대 등 시민 단체들은 오늘 저녁 순수 추모행사를 열겠다며 오세훈 서울 시장을 만나 광장 사용 허가를 요청했습니다.

추모행사는 경찰에 집회 신고를 할 필요 없이 시설주인 서울시의 허가만 받으면 되기 때문입니다.

오 시장은 행사를 평화적이고 비정치적으로 진행한다면 광장개방에 반대할 뜻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국민장 기간인 만큼 행정안전부에 광장개방을 건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행정안전부는 서울광장을 어떤 용도로 사용할 지 장의 계획이 확정되지 않았다며 광장 사용을 불허했습니다.

경찰은 이 결정이 나기 전부터 광장공개 불가방침을 분명히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서울시가) 긍정적으로 검토해서 적극적으로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한 것이죠. 그것을(봉쇄를) 풀겠다고 한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시민단체들은 불허 이유가 납득하기 어렵고 결과적으로 서울시와 행안부가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나종일/서울 현석동 : 시민을 위해서 조성된 광장을 시민들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하고, 지금과 같은 추모제 기간에는 더욱더 시민을 위해서 돌려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서울광장 봉쇄 근거가 분명치 않고, 사용 불허 이유도 불명확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호건 hogeni@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