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與도 PD수첩 관련 최고경영진 사퇴요구

입력 2009. 06. 23. 19:42 수정 2009. 06. 23. 19: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 "MBC 길들이기" 발끈

청와대에 이어 한나라당 의원들이 검찰의 MBC PD수첩 수사와 관련, MBC 최고경영진 사퇴를 요구해 파문이 일고 있다.

여당 초선의원 40명은 23일 성명서를 통해 "PD수첩 제작진의 취재와 보도과정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자체 정화기능을 발휘하지 못한 MBC 제작책임자와 최고경영자는 응분의 책임을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여야가 미디어법 처리를 둘러싸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여당 의원들이 MBC 엄기영 사장의 사퇴를 공개 촉구해 민주당과 언론시민단체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이들은 "지난해 국민을 광우병 공포에 몰아넣고, 사회적 대혼란을 야기한 PD수첩은 객관적 사실이 아니라 왜곡과 과장이었다는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들은 ▲PD수첩 제작진 사과 ▲PD저널리즘에 대한 '게이트키핑(gate keeping)' 제도 확립과 운영 ▲광우병 촛불시위단체의 사과를 요구했다. 김영우, 강승규 의원이 성명을 주도했다. 이들의 집단 행동은 엄 사장이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의 사퇴 요구에 정면 반발한 데 따른 역공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발끈했다. 노영민 대변인은 "한나라당 초선의원들이 이명박 대통령의 홍위병이 됐다"며 "시작도 하지 않은 재판을 가지고 방송사 사장을 윽박지르는 것은 언론을 길들이겠다는 수작이며 6월 국회에서 MB악법인 미디어법을 날치기로 통과시키겠다는 불순한 의도도 숨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여당의 MBC 죽이기가 진실규명을 생명으로 하는 언론의 입을 막고 방송을 영구적으로 장악하기 위한 것임을 우리 국민은 모두 알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상훈 기자 nsh21@segye.com

[Segye.com 인기뉴스]

<세계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