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쪽팔리다.. 골때리다.. 배째라" 황당한 한국어 교재

입력 2009. 06. 28. 19:09 수정 2009. 06. 28. 19: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어에 대한 외국인들의 관심이 증가하면서 외국인용 한국어 교재가 범람하고 있는 가운데 비속어들로 가득한 일부 교재들이 시판되고 있다. 맞춤법 오류는 기본이고 '대가리에 피도 안 마르다' '호박씨를 까다' 등 저질의 비속어까지 등장해 한국어 교재로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직장인 한모(30·여)씨는 지난 24일 호주인 직장 동료가 책장을 넘기는 한국어 교재를 보고 깜짝 놀랐다. 책에는 '골때린다' '섹끈하다' 등 일상생활에서 사용할 경우 큰 무례를 범할 수 있는 어휘들이 실려 있었던 것. 한씨는 "이 책을 본 외국인이 한국말로 제대로 된 의사소통을 할 수 있겠느냐"며 "책을 자세히 살펴본 동료도 황당해했다"고 말했다.

문제의 책은 E출판사가 펴낸 영미권용 한국어 교재로 노골적인 성적 비속어가 가득하다. '따먹다' '딱지 떼다' 등 성적 비속어뿐 아니라 '구라까다' '깝치다' '빡돌다' 등 정체를 알 수 없는 비속어까지 실려 있다. 이 책은 '한국 비속어(Korean slang)'를 소개한다고 밝히고 있으나 표지에는 '한국인처럼 말하는 방법'이라고 홍보하고 있어 한국어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B출판사의 한 중국인용 한국어 교재도 관용어를 소개한다며 '쪽팔리다' '새끼쳐라' '배째라' '고래잡다' 등의 비속어를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의 예시문에는 "유관순:그나저나 요즘 아가씨랑 잘 되가냐?, 안창호:응 그런 편이야. 넌 아가씨 안 사귀냐?. 유관순:나야 연애할 시간이 있나, 잘되면 니가 나중에 새끼쳐주라"는 내용이 버젓이 실려 있다. '되어가냐(돼가냐)'를 '되가냐'로 표기해 맞춤법에 어긋날 뿐 아니라 현대사 위인들을 비속어 사례에 동원하고서는 '유관순:한국의 독립운동가'라는 식으로 소개하고 있다. 책에는 또 "역시 명문대라 가르키고(가르치고) 배우는게 수준이 틀리구나(다르구나)" 등 기초적 문법도 맞지 않는 예시문이 여럿 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