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국정원 "사이버테러 배후 북한 추정"(종합2보)

입력 2009. 07. 08. 18:32 수정 2009. 07. 08. 23: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야 정보위원들에게 문건 설명..판단근거 제시못해민주 "사실관계 확인 우선돼야"(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고일환 기자 = 국가정보원은 8일 한미 주요기관 인터넷에 대한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의 배후엔 북한 혹은 북한 추종세력이 있는 것으로 분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보위 소속 여야 의원들에 대한 개별 브리핑이나 문건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고 정치권 인사들이 전했다.

다만 국정원은 배후에 북한 내지는 종북세력이 있다는 판단 근거를 제시하지는 않았다.한나라당의 한 정보 소식통은 "공식 보고를 받은 것은 아니지만 국정원 관계자들로부터 '해킹사태의 배후에 종북세력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9일 국정원이 국회 정보위원회에 정식 보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보위는 9일 오후 3시 전체회의를 소집해 해킹 사건과 관련한 국정원의 보고를 받고 대책을 숙의하기로 했다.

한나라당 다른 핵심 인사도 "국정원에서 정보위원들에게 문서자료를 보냈다"며 "이 문건은 이번 사이버테러의 개요를 설명하면서 배후를 '북한 또는 북한 추종세력'이라고 써놓았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한 인사도 "국정원이 국회 정보위원들에게 사이버테러의 배후에 북한 내지는 종북세력이 있다고 브리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 정보위원은 국정원 측에 근거를 물었으나 "조사중"이라고만 답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우제창 원내대변인은 "국정원은 현재까지 어떤 확실한 근거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국정원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테러법 통과를 목적으로 한 언론플레이가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 국정원은 이런 내용을 언론에 유포할게 아니라 사실 관계 확인이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를 비롯한 일부 한미 주요 정보사이트와 대형 사이트들이 7일 오후 디도스(DDoS)의 공격을 받아 접속장애를 겪는 초유의 인터넷 대란을 겪었으며 검경이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