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좀비PC에 속수무책

입력 2009. 07. 09. 10:27 수정 2009. 07. 09. 10: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투데이]

◀ANC▶

이번 정부기관에 대한 광범위한 사이버공격은 분산서비스 거부, 이른바 디도스 공격으로 밝혀졌습니다.

기존 해킹과는 다른 새로운 방식 좀비PC라는 것을 이용한 공격이었는데 최기웅 기자가 자세히 전해 드립니다.

◀VCR▶

컴퓨터 한대에

악성 코드를 심어 이른바

좀비 PC로 만들었습니다.

좀비 PC로

특정 인터넷 서버를 해킹하자

중앙처리장치-CPU에 과부하가 걸리고,

10초만에 서버가 멈춥니다.

바로 초당 수백에서

수천건의 작은 정보를 보내

사이트를 마비시키는 분산서비스거부,

이른바 디도스 공격입니다.

단 한대의 좀비 PC만도 위력적인데,

이번 사이버 공격엔 현재까지

만8천대가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공격은 중간명령제어 서버를

거치지 않고 좀비 PC에 특정 사이트에 대한

공격명령이 미리 심어진 것이 특징입니다.

◀INT▶오진태/책임연구원한국전자통신연구원 보안관제연구팀

"일단 웹서버 자체를 공격하는

좀비의 확산을 막아야 되는데

지금 현재 좀비의 확산을

네트워크에서 통제할 수 있는 방법이

지금 현재는 없다는 게 문제고요."

더욱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

악성코드에 감염돼

좀비 PC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신종 디도스 공격을 사전에 막는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INT▶박학수 박사/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과학기술정보보호센터

"백신프로그램에 대한 패치를 항상 주의깊게

최신 업데이트를 하셔야 하고요.

잘 알려지지 않은 사이트는

방문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우리나라 150개 국가기관 인터넷에서만

발견되는 이상징후는 하루 3천만건.

사이버 공격은 언제 어디서나

일어날 수 있습니다.

MBC NEWS 최기웅입니다.

(최기웅 기자 iguffaw@naver.com)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