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러 연해주서 고구려 추정 유물 첫 발견

입력 2009. 07. 21. 06:01 수정 2009. 07. 21. 09: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城 축조방식.유물 등에서 고구려 유적 가능성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강창구 특파원 = 러시아 연해주(프리모르스키 주) 두만강 근처 포시에트만 주변에 있는 크라스키노 성(Kraskino城.염주성:鹽州城) 유물발굴현장에서 고구려 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물이 처음으로 발견됐다.

연해주를 포함한 일부 극동 러시아 지역이 고구려의 지배하에 있었다는 기록은 여러 문헌에 나오지만 고고학적 유물이 발견된 적은 없다.

이 같은 사실은 동북아역사재단과 부경대, 러시아 극동과학원이 지난해에 이어 최근 염주성에서 20일간 공동유물발굴작업을 벌인 결과 드러났다.

이번 발굴조사에서는 주거지 2곳과 저잣거리 등으로 추정되는 터 등 3곳에서 시루, 도자기 파편, 허리띠, 농기구, 기와 가마터 등 유물이 다량으로 나왔다.

특히 발굴현장 가운데 한 곳의 깊이 2m 가까운 지점에서는 부뚜막과 시루 등이 나왔고 벽면에는 주거지임을 확인시키는 검은띠가 나타나 이른 발해 또는 고구려시대의 주거지였을 가능성을 보여줬다.

또 둘레 1.2㎞의 성터에서는 돌로 지반을 다지고 흙으로 덮는 토석혼축(土石混築) 방식의 성터와 옹성(甕 城:성문을 보호하는)이 발견돼 이 성이 고구려시대의 성이거나 고구려의 축조방식을 배운 이른 시기의 발해성으로 추정되고 있다.

발굴을 책임진 부경대 강인욱 교수는 "이 정도의 깊이를 판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그곳에서 집터가 발견되고 시루 등 유물이 나온 것은 매우 가치 있는 것"이라며 "성의 축조방식이나 유물 등을 놓고 볼때 이른 발해 또는 그 이전 고구려 시대의 것일 수도 있어 앞으로 추가발굴을 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 교수는 또 "문헌상에는 현재의 연해주를 포함한 러시아 지역이 고구려에 종속돼 있었다는 기록은 있으나 고고학적 유적은 그동안 발견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동북아역사재단 김은국 박사는 "토석혼축방식의 성 축조방식과 성문 주변에 둥그렇게 옹성을 쌓는 것은 고구려의 전통적인 축조방식"이라며 "앞으로 추가 발굴을 하면 고구려와의 연계가능성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번 발굴현장에서는 도륭홍지(道隆弘知), 세(世), 면(面)자가 쓰인 도자기 파편이 발견됐다.

도륭홍지란 글자는 깨진 도자기 그릇 안에 낙서한 형태이고 나머지 두자는 도자기에 음각(陰刻)된 것으로 발해의 유물발굴현장에서 네자의 글자가 한꺼번에 나온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김 박사는 "일본 측 발굴단은 도륭홍지가 일본인 승려이고 그 사람이 발해에 문물을 전파했다고 주장하나 발해가 일본으로 34차례 사신을 보냈고 일본은 고작 15번 사신을 파견했다는 일본 측 기록을 놓고 볼 때 어불성설"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이 성의 우물터에서는 거란의 토기가 발견돼 이 성이 거란에 의해 멸망했을 가능성을 엿볼 수 있으며 성 외곽에 여진족 고분이 200여개나 발견됨에 따라 이 성의 주인이 고구려(?)-발해-거란-여진족으로 바뀌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kcg33169@yna.co.krhttp://blog.yonhapnews.co.kr/kcg33169 < 실시간 뉴스가 당신의 손안으로..연합뉴스폰 >< 포토 매거진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