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광장 집회' 논란.."평화가 중요" vs "표현의 자유"

입력 2009. 08. 03. 22:30 수정 2009. 08. 03. 22: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ANC▶

지난 주말 개방된 서울 광화문광장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광장의 위치 때문에 정치적 집회를 사실상 봉쇄하겠다는 방침에 찬·반이 엇갈립니다.

박민주 기자입니다.

◀VCR▶

시민단체와 야당인사 등 20여 명이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에서의 집회를

원천 차단하고 있다는 규탄 기자회견을

열자, 곧바로 경찰이 에워싸고

3차례에 걸쳐 경고방송을 합니다.

◀EFFECT▶

"미신고 불법집회를 하고 있습니다.

지금 즉시 해산해주시기 바랍니다."

20여 분 뒤 참가자들을 강제 연행합니다.

◀SYN▶ 강진원/진보네트워크

"서 있는 것만으로도 집회 시위라고

경찰들이 확성기를 들고 와서

나가라 집시법 위반이다,

1차 경고, 2차 경고, 하는데 말입니다."

경찰의 강제해산 배경에는

광화문광장 사용에 관한

서울시의 강화된 조례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사용 시

필요할 경우 경찰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고

못박아 놓았습니다.

"정부청사와 미 대사관 등

중요시설이 인접해 있다"는 점을 들어

문화행사만 유치하고,

정치적 성격의 집회는 경찰의 동의를 요구해

사실상 모두 불허하고 있는 겁니다.

◀SYN▶ 이종현 서울시장 공보특보

"광화문 광장의 역사적 특성에 맞는

다양한 문화적 행사 목적으로 사용하겠습니다."

시민들 입장 역시 양편으로 갈리고 있습니다.

◀SYN▶ 정복동

"집회를 너무 하다 보면 시민들이

여기 오겠다는 생각이 없어진다고..."

◀SYN▶ 정지혜

"중요한 기관이 밀집돼 있지만

우선순위를 따져봤을 때

시민의 권리를 위해 개방되는 게 맞죠."

광장 사용 허가권을

서울시가 전적으로 쥘 게 아니라

사안별로 시민들의 공감대를 확보할

심의기구 마련도 검토해 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MBC 뉴스 박민주입니다.

(박민주 기자)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