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前대통령 장례 '6일 국장' 결정

입력 2009.08.19. 19:41 수정 2009.08.20. 08:4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장지는 동작동 국립묘지 국가원수묘역(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 형식이 가장 높은 예우를 갖추는 국장(國葬)으로 결정됐다.

정부 핵심관계자는 19일 "국장이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는 일부 의견도 있었으나 이명박 대통령이 이에 대한 보고를 받고 대국적 견지에서 결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전 대통령의 장지는 동작동 국립묘지 국가원수묘역으로 결정됐다.정부는 이날 오후 8시 한승수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소집해 이 같은 장례 방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김 전 대통령의 장례 형식과 절차를 놓고 정부는 국민장을, 김 전 대통령 측과 민주당은 국장을 각각 주장해왔으나 긴 협의 끝에 결국 `6일 국장'이라는 절충안이 채택됐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