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종합>靑 "北조문단 만날 계획 없다"

박주연 입력 2009. 08. 21. 19:27 수정 2009. 08. 21. 19: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박주연 기자 = 청와대는 이명박 대통령의 북 조문단 접견 여부와 관련, 21일 "만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자료를 내고 "아직까지 북 조문단으로 부터 공식적으로 요청받은 바 없으며, 만날 계획이 없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친서가 있다면 이 대통령이 북 조문단을 접견할 수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는 진위가 잘못 전달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 대통령과 북한 조문단의 접견 여부에 대해 "저쪽의 요청이 있으면 만날 수 있다"며 "하지만 우리가 먼저 만나자고 할 필요는 없다. 열린 자세로 당당하고 의연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친서를 가져왔거나 따로 전할 메시지가 있으면 몰라도…. 아직은 어떻게 하겠다는 결정이 되지 않았다"며 "다른 외국 손님과 같이 섞어서 만날 수는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외국에서 누가 온다고 대통령이 다 만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 외국에서 오는 손님하고 같이 생각하면 된다"며 "저쪽에서 만나자고 하는 것도 아니고 특별히 만나야 할 이유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원래 대통령은 국가원수급을 만나는 것이며, 취임식 때도 국가원수급은 만났다"며 "하지만 이번에 국가원수급은 없다. 통상적 관례로 생각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또 "분명히 이야기하는데 비밀 회동을 하거나 이런 것은 절대 없다"며 "그럴 필요도 없고…. 만나게 되면 당당히 만나고 뒤로 뭘 하고 그럴 필요는 없다"고 말해 비공식 회동은 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그는 현인택 통일부 장관과 북한 조문단의 접견 계획에 대해서는 "카운터 파트 아닌가.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다만 "만나게 되면 만나는 것이고…. 하게 되면 하는 것이지만 예정이 됐거나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pj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