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3보>나로호 페어링 한쪽만 분리 ..위성 지구로 낙하 소멸 추정

배상현 입력 2009. 08. 26. 10:50 수정 2009. 08. 26. 10: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흥=뉴시스】배상현 기자 = 지난 25일 정상궤도 진입에 실패한 나로호의 실패 원인은 페어링 분리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나로호에 실렸던 과학기술위성 2호는 공전궤도에 진입하지 못하고 지구로 낙하하면서 소멸한 것으로 추정됐다.

교육과학기술부 김중현 제2차관은 26일 전남 고흥군 봉래면 외나로도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러 공동조사위원회는 25일 발사 이후 나로호 궤도진입 실패 원인 등에 대해 조사를 착수해 이날 오전 10시 이같은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나로호는 발사과정에서 1단과 2단분리, 위성분리를 성공했으나 폐어링 분리이상으로 위성궤도 진입에는 실패한 것으로 분석됐다"면서 "페어링이 한쪽만 분리돼 남아있는 페어링 무게로 인해 위성궤도에 진입하기 위한 속도를 얻지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또 "과학기술위성 2호는 위성은 궤도진입을 위한 속도보다 낮은 속도로 떨어져 공전궤도에 진입하지 못하고 지구로 낙하하면서 소멸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