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진해 동부지역, 부산 강서구와 통합 희망해 갈등 증폭

박오주 입력 2009. 09. 15. 19:22 수정 2009. 09. 15. 19: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해=뉴시스】박오주 기자 = 경남 진해시 면적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진해시 웅동·웅천지역 주민 대부분이 최근 공론화되고 있는 마·창·진 행정구역 통합을 반대하는 반면 부산시 강서구와의 통합을 희망하고 있어 행정구역 통합에 갈등이 증폭될 전망이다.

특히 가칭 부산·진해통폐합추진위원회(위원장 이치우)는 용원동 도로 상에 '우리는 부산시 강서구와의 행정 통폐합을 강력히 희망한다'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내걸고 웅천동 주민들과도 연대해 서명운동을 통해 여론을 확산시킬 계획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진해시 웅동2동 통장협의회 회원 38명은 지난 11일 오전 진해시 용원동 동부도시관 강당에서 모여 가칭 부산·진해통폐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웅동1동과 웅천동 주민들과도 연대해 부산시 강서구와의 행정구역 통합 여론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15일 이치우 위원장은 "웅동2동 통장 38명 전원이 부산시와의 행정통합을 행정안전부에 건의키로 결의한 데 이어 상당수의 웅동1동, 웅천동 통장들까지도 연대하기로 뜻을 모은 상태"라며 "부산·진해' 통합 건의서를 작성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을 펼쳐 29일까지 행정안전부에 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또 "부산시와의 통합은 새삼스러운 것이 아닌 과거부터 수차례 시도해 온 것"이라며 "최근 진해·창원'의 통합발언은 주민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것으로서 절차상의 문제 또는 통폐합 대상의 문제를 낳았으며 웅동2동 주민들은 부산시 강서구와의 통합을 강력히 원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부산·진해통폐합추진위원회는 부산 강서구와의 행정통합 당위성에 대해 ▲웅동 2동 주민들은 종합병원을 이용할 때 창원이 아닌 부산 쪽에서 진료를 받으며 ▲학생들이 학군 문제로 말미암아 부산으로 위장 전입하는 등 생활권이 인접해 있고 ▲더는 부산시에는 개발할 지역이 없는 관계로 웅동지역 등의 개발이 급물살을 탈 것 ▲교통수단이 원활해질 것 등을 들었다.

한편 진해시는 최근 창원시와의 행정통합 방침을 밝힌 가운데 동부지역 주민들의 이 같은 요구를 어떻게 수용할지 또는 행정안전부의 대응은 어떠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joo4829@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