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세종시 수정논의' 본격화?..최대 쟁점 급부상

입력 2009. 09. 29. 21:10 수정 2009. 09. 29. 21: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뉴스>

<앵커>

정 총리 취임을 계기로 여권 내에서는 세종시 계획을 수정하는 논의에 본격적으로 착수해야 한다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야권은 절대 불가 입장이어서, 세종시 문제가 정국의 화약고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김영아 기자입니다.

<기자>

세종시 건설계획의 재검토를 주장해온 일부 한나라당 의원들은 수정 추진을 소신으로 밝힌 정운찬 총리의 취임을 계기로 재검토 논의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계획 수정은 기정사실이고 이전 부처 축소 등 수정의 폭을 결정하는 일만 남았다"는 얘기까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수도권 출신의 일부 친이계 의원들은 다음달 재보선이 끝난 뒤 세종시 관련법 수정안을 제출해 본격적인 수정논의에 불을 붙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차명진/한나라당 의원 : 부분적으로 손을 대봐야 비용만 엄청나게 들고, 또 누더기가 됩니다. 아예 처음부터 새로운 개념으로 다시 시작해야합니다.]

당내 씽크탱크인 여의도 연구소가 원안처리 반대가 60%에 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한 것도 수정 논의를 위한 군불때기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당내에서조차 친박근혜계는 "국민과의 약속은 지켜야 한다"면서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민주당과 선진당은 세종시 원안 추진을 위한 공조체제를 구축하고 여권이 계획을 수정하려 할 경우 전면적인 대여투쟁에 나설 태세입니다.

[노영민/민주당 대변인 : 정운찬 총리를 비롯한 정부에게 경고합니다. 행정중심복합도시는 법대로 계획대로 약속대로 추진되어야 합니다.]

야권은 다음달 5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를 통해 세종시 축소에 대한 정부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며 압박을 강화한다는 방침이어서 세종시 문제는 이번 정기국회의 최대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영아 youngah@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