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부산노동청 관할지 산업재해율 0.55%..전국 최고"

입력 2009. 10. 14. 10:31 수정 2009. 10. 14. 18: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전국의 지방노동청 가운데 부산지방노동청(부산.울산.경남 관할)관할 지역의 산업재해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나라당 이화수 의원은 14일 부산지방노동청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부산지방노동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올해 8월말 기준 부산지방노동청의 관할 지역인 부산, 울산, 경남지역의 산업재해율은 0.55%로 전국 지방노동청 가운데 가장 높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각 지방노동청의 산업재해율은 부산청에 이어 광주청 0.52%, 경인청 0.49%, 대전ㆍ대구청 0.46%, 서울청 0.3% 등 순이다.

부산노동청의 재해율은 지난해에도 평균 0.88%로 전국평균 0.71%보다 1.24배 높게 나오는 등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 의원은 "부산노동청이 관할하는 300명 미만 사업장의 산업재해율이 0.55%로 전국평균보다 크게 높아 영세사업장에 대한 철저한 안전보건관리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