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합뉴스 보도자료

부산지역, 중소기업 부족인력의 44.7%가 건설생산직

입력 2009. 10. 14. 12:01 수정 2009. 10. 14. 12: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일 부산지방노동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는 부산지역 인력부족 문제가 집중 제기되었다.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권선택(자유선진당, 대전 중구) 의원은 부산지역의 중소기업 인력 문제가 심각하며, 특히 건설생산직의 경우 인력부족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권 의원이 발표한 중소기업청 「2008년도 인력실태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부산청 관내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중소기업에서 부족한 인력은 전국 대비 12%를 넘어서고 있고, 직종별로는 전체 부족인력의 44.7%가 건설생산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권 의원은 경기 회복세가 나타나면서 중소기업 생산 현장에도 모처럼 훈풍이 불고 있지만, 인력난에 발목을 잡혔다고 지적하고, 외국인 근로자 수급 정책 등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끝)출처 : 권선택의원실본 콘텐츠는 해당기관의 보도자료임을 밝혀드립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