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떠돌고 있는 민간인학살 발굴 유골, 대책마련 호소

김해연 입력 2009. 10. 14. 14:34 수정 2009. 10. 14. 14:3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창원=뉴시스】김해연 기자 =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학살 경남지역 유족회가 발굴된 유해를 방치하고 있는 정부와 지자체를 상대로 대책 마련을 호소했다.

경남유족회는 14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기구인 진실화해위원회의 결정과 권고에도 불구하고 경남도를 비롯한 자치단체는 위령사업과 유해안치시설 설치 등을 외면하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경남유족회의 설명에 따르면 마산시 진전면 여양리에서 발굴된 163구의 유해는 경남대학교 컨테이너 속에 그대로 방치돼 있다.

또 지난해 산청군 시천면 외공리에서 발굴된 270여 구의 유해와 올해 진주에서 발굴된 111구의 유해 등은 충북대학교 임시안치소에 보관돼 있는 실정이다.

경남유족회는 "정부 역시 남아 있는 미해결 사건에 대한 진실규명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며 "특히 진실화해위원회의 활동기간 연장과 법에 규정된 '과거사 연구재단' 설립에도 미온적인 태도만 보이고 있다"고 정부의 태도를 비난했다.

이에 따라 경남유족회는 ▲경남도와 시군 자치단체의 공공유해안치시설 설치 ▲과거사 연구재단 설립 및 유해발굴 지원 ▲민간인 집단희생사건에 대한 배·보상 특별법 제정 ▲집단학살을 자행한 국군과 경찰의 사과 등을 요구했다.

< 관련사진 있음 >

hay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