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짝퉁' 명품 절반은 '루이비통' 가방

안승찬 입력 2009. 10. 14. 15:05 수정 2009. 10. 14. 15: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안승찬기자] 이른바 `짝퉁` 명품제품 가운데 절반 이상이 `루이비통` 가방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특허청이 국회 지식경제위원회 소속 강용석 한나라당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들어 8월까지 위조상품 적발은 총 3만8016건으로, 그 중 루이비통 가방이 53%인 1만9999건을 차지했다.

▲ `짝퉁` 루이비통 가방

상표별로도 `루이비통`이 2만783건(55%)으로 가장 많았고, MCM(4746건), 샤넬(2771건), 나이키(932건) 등이 뒤를 이었다.

위조 상품 적발은 지난해 9만7751건에 비해 다소 감소하는 추세지만, 가방, 시계, 의류, 신발 등 주요 품목의 경우 올해 8월까지 3만5284건으로 지난해(1만4389건)의 두배 가능 늘었다.

강용석 의원은 "정부가 올해 초 지역별 위조상품 단속반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나 성과는 미흡하다"며 "건수 위주의 단속보다는 상품 및 품목별, 유행 경향까지 분석해 대처하는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이데일리ON, 오늘의 추천주 듣기- ARS 유료전화 060-800-2200▶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 3993+show/nate/ez-i >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이데일리TV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