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초중고생 약골화..체력 저등급 급증(종합2보)

입력 2009. 10. 14. 17:37 수정 2009. 10. 14. 18: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년간 1∼2급 8%P↓, 4∼5급 11%P↑…고3 `최악체력'교과부 "서구식 식생활, 체육시간 부족 등 원인"(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우리나라 초ㆍ중ㆍ고등학생들의 체력검사 수치가 지난 9년간 지속적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학입시를 앞두고 각종 시험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고3 학생들의 체력저하 현상은 심각한 수준이었다.

14일 교육과학기술부가 국회에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한 `2000∼2008년 학생신체능력검사 결과 보고'에 따르면 작년 초중고 학생들의 1∼2급 비율은 33%로 2000년 41%와 비교할 때 전체적으로 8%포인트 줄었고, 최하등급인 4∼5급 비율은 같은 기간 31%에서 42%로 11%포인트 늘어났다.

이 같은 현상은 50m달리기(9.22→9.39초), 팔굽혀펴기(31.27→30회), 윗몸일으키기(35.44→34회), 제자리멀리뛰기(180→174.06㎝), 앉아윗몸앞으로굽히기(13.84→12.72㎝), 오래달리기(7분32초→8분9초) 등 전 종목에서 확인됐다고 교과부는 전했다.

연도별 분석에서도 체력저하 현상은 뚜렷하게 확인됐다.2002∼2008년 1∼2급 비율변화를 보면 38%(2002년)→38%(2004년)→33%(2006년)→33%(2008년), 4∼5급은 35%→36%→40%→42% 등으로 1∼2급 비율은 감소했지만 4∼5급 비율은 증가했다.

특히 2000년과 최근 2∼3년간의 체력검사 결과를 비교한 결과, 고3 학생의 체력저하 현상이 고1∼2학생과 초·중학생에 비해 유난히 심각한 것으로 분석됐다.

고3 남학생(여)은 1∼2급 비율이 2000년 53(42)%였지만 2006∼2008년에는 33(25)→27(25)→28(26)% 등으로 거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고, 반대로 4∼5급 비율은 2000년 22(30)%에서 45(51)→49(51)→49(52)% 등으로 배 이상 증가했다.

평가종목 중 오래달리기(남) 기록이 2000년 7분42초에서 8분28초→8분37초→8분40초 등으로 크게 떨어졌다.

같은 기간 고1ㆍ2 남학생의 경우 1∼2급 비율은 48(40)→34(34)→37(29)→38(29)%와 52(43)→34(34)→39(31)→41(30)%, 4∼5급 비율은 27(34)→36(44)→40(48)→38(46)%와 33(31)→34(47)→39(44)→37(46)% 등이었다.

반면, 초중고생 평균신장은 2008년 기준으로 초6 150.2(남)ㆍ151㎝(여), 중3 169.1ㆍ159.7㎝, 고3 173.9ㆍ161.2㎝ 등으로 10년 전과 비교할 때 2∼3㎝ 커졌다.

교과부 측은 학생체력이 매년 떨어지는 현상에 대해 "심층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면서도 과도한 서구형 식습관과 입시로 인한 체육활동 감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나타나는 현상으로 분석했다.

교과부 관계자는 "방과후 학교 스포츠클럽 육성, 스포츠강사 지원, 잔디운동장 조성사업 등으로 그래도 작년 검사결과는 전년도에 비해 좋아졌다"며 "올해부터는 관리개념을 도입한 학생건강체력평가제가 초등학교부터 전면 실시되는 만큼 학생들 체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