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국감현장> 대인도 협력 강화 주문

입력 2009. 10. 14. 20:19 수정 2009. 10. 14. 20: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델리=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아주반(반장 김충환 한나라당 의원)은 14일 주인도 대사관(대사 백영선)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ㆍ인도간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CEPA) 체결 이후 인도와의 협력 강화를 집중 주문했다.

여야 의원들은 특히 통상교역 이외에도 인도와의 원자력, IT(정보기술), 항공우주 분야의 협력 추진에 깊은 관심을 보였고, 전략적 측면을 고려한 정치 군사 외교분야의 관계 강화에도 힘써줄 것을 주문했다.

무소속 정동영 의원은 양국간 IT(정보기술) 분야 협력 현황과 CEPA 발효시 예상되는 인도 IT 인력의 국내유입에 따른 효과 등에 대해 집중 질의하면서, 한국의 발달된 IT 하드웨어와 인도의 IT 소프트웨어가 성공적으로 결합할 수 있는 모델을 찾아줄 것을 주문했다.

또 정 의원은 인도라는 거대 원자력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양국간 원자력 협력 추진 가능성에 대해서도 질의했고, 달 탐사선발사에 성공한 인도와의 항공우주 분야 협력에도 관심을 보였다.

친박연대 송영선 의원은 "인도의 12억 인구 중 원자력에 의존하는 인구가 2.8%에 불과하다면 노다지 시장이다"며 "한국의 원자력 기술이 인도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신경을 써 달라"고 주문했다.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은 "인프라 건설이 시급한 인도 시장에 진출하려면 프로젝트 파이낸싱 등 금융분야도 동반 진출해야 한다"며 "인도 시장의 정확한 정보 습득을 위해 거대 기업들과도 교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뉴질랜드 등에서는 교과서나 지도에 한국에 관해 잘못 묘사된 부분이 아직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인도에서도 관련 사례를 확인하고 수정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나라당 황진하 의원은 "국제사회가 21세기 이후 인도의 역할에 주목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강대국으로 부상하는 중국을 적대시할 필요는 없지만 지역의 역학관계를 고려해 인도와 외교 군사적 협력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백영선 주인도 대사는 한국이 일본이나 유럽연합에 앞서 인도와 CEPA 협정을 추진하면서 예상되는 인도시장 선점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국회가 서둘러 비준안을 처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백 대사는 인도와 문화교류 활성화를 위해 현지 한국문화원 설치도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현대차 현지공장을 중심으로 한인사회가 형성된 남부 타밀나두주(州) 첸나이에 총영사관 또는 분관이 설치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