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연합뉴스

웹 창시자 "인터넷 주소의 // 불필요했다"

입력 2009. 10. 15. 09:26 수정 2009. 10. 15. 09: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영국인 웹 창시자 팀 버너스-리가 인터넷 주소에서 포워드 슬래쉬(//)의 사용을 사과했다.

버너스-리는 인터넷 이용자들을 오랫동안 성가시게 해온 포워드 슬래쉬에 대해 사실상 인터넷 주소에서 "불필요했다"고 고백했다고 일간 더 타임스가 14일 보도했다.

버너스-리는 "그 때로 돌아가면 당시에는 그게 좋은 생각인 것 같았다"며 그것을 쓰지 않도록 쉽게 인터넷 주소를 고안했을 수도 있었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거의 30년 전 웹을 처음 만들 때에는 포워드 슬래쉬가 "그렇게 많은 번거로움"을 끼치게 될 지 몰랐다고 인정했다.

그는 키보드 아래쪽 슬래쉬 버튼을 두 번 누름으로써 오랫동안 시간과 인쇄, 종이를 추가로 낭비했다고 말했다.

버너스-리는 현재 월드 와이드 웹 컨소시엄의 소장을 맡고 있으며, 영국 정부의 데이터에 대한 접근권을 확대하기 위한 작업을 정부와 함께 하고 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