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전남교육청 상반기만 개인정보 유출 1천300건

입력 2009. 10. 16. 07:32 수정 2009. 10. 16. 07: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 인천 이어 3위 불명예..관련자 징계는 '전무'(무안=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전남도교육청에서 올 상반기 개인정보를 유출한 건수가 무려 1천300건이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황우여 의원은 16일 전남도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올 상반기에만 유출된 개인정보 건수가 1천373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한해 유출된 916건보다 450여건 많은 것으로 지난 2007년 하반기 684건까지 더하면 무려 2천973건에 이른다.

경기교육청이 2천37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인천교육청 2천293건, 전남교육청 순이었다.

전국 16개 시도 교육청 유출 건수는 6천858건으로 경기, 인천, 전남 등 3개 교육청이 88%를 차지했다.

황 의원은 "개인정보 유출은 몇 배 증가하고 감소한 문제가 아니라 한 건도 발생해서는 안되는 것"이라며 "개인정보 데이터베이스 송. 수신때 암호화, 가급적 개인정보 입력 배제 등 제도적·기술적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황 의원은 또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경각심 고취를 위해 관련자 문책 등도 필요하다"며 "최근 3년간 징계는 단 한 건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