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이철우 "전국 노후 학교건물 21% 부산 소재"

입력 2009. 10. 16. 09:41 수정 2009. 10. 16. 09: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전국의 낡은 학교건물 가운데 21%가 부산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교육과학기술부가 한나라당 이철우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올해 2~3월 전국 6만6천590개 학교건물을 대상으로 실시한 안전점검에서 D, E등급 판정을 받은 건물은 110개 동으로 이 가운데 21%인 24개 동이 부산지역 학교 건물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서울의 35개 동(31%)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 째로 많은 것이다.D, E등급을 받은 건물은 재난 위험시설로 지정해 관리해야 한다.그러나 부산교육청은 노후 건물 보수에 필요한 예산 가운데 0.7%에 불과한 5억4천600만 원을 지난해 투자해 안전사고 위험을 방치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또 부산지역 각급 학교 가운데 49개 학교의 건물에서 매년 누수현상이 발생하지만 화장실 개량이나 건널복도 설치, 사물함 설치 등 엉뚱한 곳에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고 이 의원은 지적했다.

이 의원은 "늑장 투자는 물가상승이나 인건비 상승 등에 따라 예산만 추가로 소요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학생들이 안심하고 학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시급하게 예산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