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아시아경제

[2009 국감]"불법환전상 처벌 솜방망이"

함정선 입력 2009. 10. 16. 11:51 수정 2009. 10. 16. 11: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함정선 기자]게임산업 발전을 위해서 불법환전상부터 뿌리뽑아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변재일(민주당) 의원은 게임물등급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변 의원은 "게임머니 불법환전상이 게임 사행화를 조장하고 있으며 규모는 수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변 의원에 따르면 이같은 상황에도 불법환전상 단속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변 의원은 "불법환전상 단속실적이 거의 없다"며 "심지어 1년에 4번 검거된 경우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변 의원은 "불법환전상들은 해킹, 대규모 명의도용, 개인정보 거래 등을 일삼고 있다"며 "불법환전 신고센터 포상금제도 정착을 위해 적극적인 포상과 홍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함정선 기자 m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