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국감>전남대 스마트카드 '무용지물(?)'

송창헌 입력 2009. 10. 16. 12:27 수정 2009. 10. 16. 12: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뉴시스】구용희 기자 = 전남대학교가 수십억원을 들여 도입한 스마트카드 제도가 무용지물이 될 처지에 놓여 있다는 지적이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김선동 의원은 16일 전남대 국정감사에 앞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18억여원을 들여 지난해 9월 전면 확대시행한 스마트카드제가 전자출결 시스템에서의 대리 출석, 도서관 자리부족 문제 등이 불거지는 등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전자출결시스템을 이용하는 강의실의 경우 카드만 체크한 뒤 나가는 경우와 한 명이 여러 장의 카드로 대리출석을 해주는 일이 흔하다"며 "도서관의 경우 스마트카드 도입으로 자리 걱정이나 도난 사건 해소를 기대했으나 현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또 "스마트카드제 시행시부터 신청이 저조해 추가신청에 기간연장까지 했던 걸로 안다"며 "이는 대학 당국의 홍보 부족이 만들어낸 일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불편이 해소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반복된다면 아무리 좋은 시스템도 성공적인 정착을 장잠할 수 없다"며 대학측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스마트카드제는 IC칲과 RF기능이 내장돼 도서대출 반납, 강의출결, 교통카드, 학사관리, 금융기능 등 카드 한 장으로 다양한 서비와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제도며 전남대는 지난 2007년 5월 광주은행과 MOU체결을 통해 도입했다.

persevere9@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