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강성천 "휴일 건설현장 사고 빈발"

입력 2009. 10. 16. 14:03 수정 2009. 10. 16. 14: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한나라당 강성천 의원은 1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산업안전보건공단 국정감사에서 "휴일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재해가 빈번하지만 대책이 허술하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이 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6년부터 올해 9월까지 토요일과 일요일에 발생한 건설현장 재해는 395건으로 같은 기간 발생한 전체 건설현장 재해 1천816건의 21.8%를 차지했다.

공단은 올해부터 `휴일 건설현장 대형사고 예방 기술지원 시스템'을 운영해 위험한 작업을 할 때 미리 지정된 공단 전담자에게서 기술지원을 받도록 했지만 현재까지 요청은 1건도 없었으며 기술지원도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기술지원 시스템이 도입된 올해 1∼9월 발생한 휴일 건설현장 재해는 79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 59건보다 오히려 33.9% 증가했으며 사망자도 88명으로 49.2% 늘었다.

강 의원은 "주5일제 분위기 속에서 휴일 작업으로 근로자의 작업의욕이 떨어지고 관리감독자가 쉴 때 절차를 어기고 작업이 강행될 우려가 크기 때문에 더 현실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