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합뉴스 보도자료

전남 친환경농산물 인증 취소율 낮다

입력 2009. 10. 16. 16:01 수정 2009. 10. 16. 16: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8%로 전국 평균 1.23%보다 밑돌아...전국 유일 '안전관리시스템' 성과전라남도는 16일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남지역 친환경농산물 인증 취소 건수가 전국에서 가장 많다고 지적된 것과 관련 실제 도내 인증 취소율이 1.08%로 전국평균(1.23%)을 밑돌고 있다고 해명했다.

전남도 해명자료에 따르면 2008년 전남의 인증취소 건이 1천119농가로 전남지역 전체 인증농가 10만4천농가의 1.08%다. 이는 전국 인증 취소율 1.23%보다 낮은 것으로 전국 인증농가 17만2천농가중 2천114농가가 취소됐다.

친환경농산물 부실인증 논란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전남도가 전국에서 유일하게 실시하고 있는 차별화된 '친환경농산물 안전관리 시스템'이 제대로 가동되고 있음을 증명해주는 셈이다.

전남도는 그동안 시장 출하 전에 잔류농약 검사를 강화하기 위해 '잔류농약 검사 시스템'을 구축 운영해왔고 민간인증기관 인증업무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시군과 인증기관간 협약을 통해 인증을 전담하는 '시군 전담인증 협약제'를 실시해 왔다.

친환경농산물의 부정인증과 부정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도 및 시군 등 23개소에 신고센터를 설치 운영하고 있으며 2천500여명에 달하는 명예감시원과 친환경농업 도우미 등을 적극 활용한 민간 감시시스템도 가동하고 있다.

특히 전국 최초로 소비자가 구입한 농산물에서 잔류농약 검출 또는 부패·훼손된 농산물의 섭취로 인한 소비자의 피해 발생시 신속하게 보상해 주는 '친환경농산물 소비자 안심보험' 제도까지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전남도는 또 민간인증기관의 부실인증과 이들 기관에 대한 검증과 지도, 감독을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현행 친환경농업육성법에 따라 민간인증기관의 지정 및 육성·관리 감독은 농림수산식품부(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국가 고유사무이므로 지방자치단체는 민간인증기관에 대한 지독·감독을 실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다만 전남도는 민간인증기관 제도 도입 초기 민간인증기관의 업무처리 투명성 확보를 위해 이미 수차례에 거쳐 인증기관별 인증처리 건수 제한, 민간인증기관 지도, 감독 권한 지방이양 등을 정부에 건의해왔다고 강조했다.

윤성호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이미 소비자 신뢰 확보를 위한 안전관리 시스템이 확고히 구축돼 소비자의 건강, 권리, 안심까지 보장하고 있다" 며 "앞으로는 유기농 중심의 고품질 안전농산물 생산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 말했다.

(끝)출처 : 전라남도청본 콘텐츠는 해당기관의 보도자료임을 밝혀드립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