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기재부, 백신개발 실험실 예산 전액삭감"

입력 2009. 10. 19. 14:55 수정 2009. 10. 19. 14: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 신종플루 유행을 계기로 백신주권 확보의 시급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내년도 백신 관련 실험실 예산을 전액 삭감한 것으로 드러나 전염병 관리에 소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장인 변웅전(자유선진당) 의원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질병관리본부가 신청한 내년도 예산안 가운데 신종 고위험 병원체의 진단 및 조사, 백신개발을 담당할 특수복합 실험시설 건립비 383억원 중 내년도분 39억원이 전액 삭감됐다"고 밝혔다.

변 의원은 "39억원은 두창과 에볼라, 출혈열 바이러스 등 고위험 병원체를 진단하고 백신개발을 하는 `생물안전 4등급 실험실' 건립 예산"이라면서 "기획재정부가 시급성이 없다는 이유로 예산을 삭감한 것은 매우 안이한 인식으로, 이 때문에 신종 병원체와 생물 테러 등에 대응할 수 있는 기반마저 흔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 일본 등 16개국이 생물안전 4등급 실험실을 보유, 백신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현 상태로는 신종 고위험 전염병 발생시 외국에 손을 벌리며 검사와 진단을 의뢰할 수 밖에 없고, 다국적 제약사의 호의에만 의존해야 한다. 백신주권 확보 차원에서 관련 실험실은 내년부터 반드시 착공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