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NASA, 2012년 지구 멸망설 공개 비난

입력 2009. 10. 22. 17:46 수정 2009. 10. 22. 17: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2012년 지구가 소행성과 충돌해 사라진다는 '지구 종말설'이 인터넷에 떠도는 가운데 미국 항공우주국(NASA) 소속 과학자가 이런 주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올해 말 개봉을 앞둔 지구 종말을 소재로 한 재난영화 '2012'(감독 롤랜드 에머히리)가 2012년 멸망설을 퍼뜨리는 '노이즈 마케팅'을 이용하고 있어 비난을 샀다.

영화 배급사인 소니 픽쳐스는 개설한 웹사이트에서 "천문학자, 수학자 등 상당수가 2012년 멸망을 믿고 있다."면서 불안심리를 조장하고 있는 것.

상황이 이렇자 NASA 소속 과학자가 나섰다. 우주생물학 협회의 데이비드 모리슨 박사는 "지금껏 2012년 지구가 멸망하냐는 질문을 수천 명으로부터 받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모리슨 박사는 "상업 영화가 의도적으로 불안심리를 이용하는 것은 도덕적으로 옳지 못한(ethically wrong)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에 비키 루야 홍보 책임자는 "이 사이트에는 영화 로고가 곳곳에 있어 오해할 소지가 거의 없다."면서 "픽션 무비라는 건 누구나 아는 이야기"라고 펄쩍 뛰었다.

한편 올 초부터 지구 종말론자들을 중심으로 마야달력이 끝나는 2012년이 지구의 마지막 해가 될 것이라고 주장이 제기됐다.

여기에 일부 천문학자까지 나서 지구가 명왕성 궤도 바깥쪽인 카이퍼벨트에 있는 미확인 행성과 충돌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해 불안 심리를 자극했다.

일부 청소년들은 지구 종말이 오기 전에 자살을 하거나 처녀성을 파는 등 극단적인 행동을 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혀 사회 문제로 대두된 바 있다.

대다수 천문학자들은 2012년 지구 멸망설은 매년 제기되는 근거 없는 설 중 하나일 뿐이라고 동요하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영화 '2012' 스틸컷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