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근로자 평균월급 230만 4000원

입력 2009. 10. 28. 03:13 수정 2009. 10. 28. 03: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올해 우리나라 근로자의 월급이 지난해에 비해 평균 2만 4000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근무 시간은 3.8시간 늘었지만 초과근무가 줄면서 초과수당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노동부는 지난 4월 기준으로 전국 16개 시·도에 있는 5인 이상 사업장 1만 184곳의 월 임금 및 근로시간을 조사한 결과 월 평균 임금은 지난해 4월(232만 8000원)보다 1% 줄어든 230만 4000원이라고 밝혔다.

월 임금은 상여금이나 성과급 등과 같은 특별급여를 제외한 정액급여와 초과급여를 합한 금액이다. 정액급여는 216만 1000원으로 지난해보다 1000원 줄었다. 하지만 초과급여는 16만 6000원에서 14만 3000원으로 2만 3000원(13.8%) 감소했다.

지역별로 월급은 서울이 259만 1000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울산(242만 6000원), 대전(236만원), 경기(234만 4000원), 전남(230만 6000원) 순이었다. 대전은 월급이 지난해에 비해 0.5% 증가해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부산 및 대구 각 0.3%, 경기 및 경북 각 0.2% 등의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광주(-4.7%), 울산(-4.6%), 제주(-3.9%) 등 11개 시·도는 월급이 감소했다. 제주의 평균 월급은 183만 5000원으로 가장 적었다. 전북(196만 3000원), 대구(202만 2000원), 부산(202만 5000원)도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었다. 노동부는 글로벌 금융 위기로 기업체들이 초과근무를 줄이면서 초과급여도 급격히 줄어 전체 월급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근로자의 월 평균 근로시간은 185.1시간(주당 42.6시간)으로 지난해 184.9시간에 비해 0.2시간(0.1%) 늘었다.

이경주기자 kdlrudwn@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