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시사IN

괴물 용병 아이폰의 힘

허지웅(칼럼니스트) 입력 2009. 12. 03. 11:48 수정 2009. 12. 03. 11: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다리다 지쳐 성불했다는 자들이 속출하는 가운데, 흡사 바지를 벗다 한쪽 다리가 채 빠져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통일이 되었다는 말을 듣는 것처럼 정말 애플 아이폰(사진)이 상륙했다. 예약 판매 사이트는 마비됐고 3일 만에 4만 대 가까운 판매 실적을 올렸다.

떠올려보면 아이폰이라는 해외 용병을 들여오기까지 오랜 노력이 있었다. 기존 통신 자본권력의 기득권을 유지하는 데 필요했던 제도들이 국제 표준에 입각한 아이폰 상륙에 걸림돌이 되어왔다.

용병의 영입이 결정된 이후 삼성전자와 SKT는 별안간 낮은 자세로 임하기 시작했다. 삼성전자 사장은 KT 회장을 만나 휴대전화 시장의 공정경쟁 환경 보장을 주문했다. 아울러 (아이폰 출시 계획을 철회한) SKT와 연합해 유일한 아이폰 대항마라 할 만한 옴니아2를 한국 시장에 한해 아이폰 가격 수준으로 낮추어 판매하겠다고 선언했다. 신규 가입자에 비해 역차별 대상이던 기존 고객의 기기 변경에도 보조금을 지급하겠다는 방침이다.

베타테스터를 자처하는 한국의 휴대전화 이용자들은 오랫동안 손쉬운 고객이었다. 해외 출시 제품에 비해 내수용의 사양을 낮추어 판매하거나 더 높은 가격을 책정해왔던, 더불어 불합리한 요금체계로 높은 통신비를 감당케 해 오랫동안 원성을 들어왔던 그들이다.

휴대전화 통신 시장에 관련해 당연한 원망과 호소가 시민단체, 개인 사용자 단위로 지속돼왔지만 통신 자본권력은 여태 단 한 번도 제대로 귀 기울이지 않았다. 그 가운데서도 삼성전자와 SKT가 가장 심했다. 아이폰 출시에 관련한 이들 자본권력의 소란은, 그래서 언뜻 통쾌해 보인다. 그러나 동시에 무서운 일이다. 이는 자본권력을 감시하고 견제하는 데 어떤 상식적인 당위와 합리도 더 이상 유효하지 않으며, 오직 더 크고 강한 자본권력만이 그것을 억제하거나 변화시킬 수 있다는 무겁고 잔인한 사실을 논증하기 때문이다.

아이폰이라는 해외 용병은 해방군이 아니다. 착하거나 나쁜 자본이란 없다. 공적인 역할이나 기능을 자처할 자본도 없다. 더 많은 이윤을 내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취사선택하는 가운데 어떤 것은 착하고 또 다른 것은 나쁘게 보일 뿐이다. 어찌됐든 이 괴물 해외 용병의 등장으로 국내 통신시장과 체계는 상당히 변모할 것이다. 조만간 '한국의 아이폰을 만들라'는 대통령의 주문을 듣게 될지 모르겠다.

허지웅(칼럼니스트) /-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 시사 주간지 < 시사IN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시사IN 구독 ]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 시사 주간지 < 시사IN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