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햄스터를 믹서기로..' 동영상 경찰 수사

입력 2009.12.09. 14:52 수정 2009.12.10. 09: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물사랑실천협회, 게시자 고소(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믹서기를 이용해 햄스터를 죽이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인터넷에 올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9일 동물보호단체인 동물사랑실천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인터넷 한 사이트에 흰색 햄스터가 들어 있는 믹서기를 작동시켜 햄스터를 죽이는 모습을 촬영한 동영상이 `햄스터 인생 퇴갤(갤러리에서 퇴장한다는 은어)'이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동영상에서 햄스터는 믹서기 작동과 함께 핏빛으로 형체도 없이 사라졌고,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정말 잔인하다' `경찰에 고발해야 한다'며 게시자를 강력히 비난하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협회는 동영상을 찍어 올린 게시자를 찾아 처벌해 달라며 서울 동대문경찰서에 고소장을 냈다.

협회 관계자는 "햄스터를 애완용으로 기르는 사람이 많은데 고의로 햄스터를 학대하고 죽인 것도 모자라 자랑인양 인터넷에 올렸다"며 "생명 존엄 의식이 매우 희박한 게시자를 찾아 응당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장이 접수돼 사건 경위를 파악한 뒤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