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특임장관실 하루'밥값'은 620만원?

입력 2009. 12. 10. 17:12 수정 2009. 12. 10. 20:4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원들은) 특임장관이 사는 밥을 안 먹을 테니 예산을 줄여라."

박병석 민주당 의원은 10일 정원이 41명에 불과한 초미니 부처인 특임장관실이 사용할 수 있는 '밥값' 예산이 너무 많다며 이같이 질타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영수증 처리가 필요 없는 특수활동비 11억원, 업무추진비 8억3000만원, 특정업무경비 3억3700만원 등 특임장관실이 밥값으로 쓸 수 있는 돈은 총 22억6700만원에 달했다. 하루 평균 620만원을 소위 '밥값'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금액이다.

박 의원은 이어 "장관이 영수증 없이 쓸 수 있는 돈이 11억원(특수활동비)인데 토요일과 일요일을 합쳐도 하루 300만원씩이다. 이렇게 운영해도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류성걸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은 "특임장관실은 올해 신설된 조직으로 1998년 정무장관실 예산을 기초해 늘어난 업무와 물가 상승률을 고려해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그러나 "1997년 정무장관실 특수활동비 예산은 4억원이었는데 11억원이 됐으면 175%나 늘어난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이어 "특임장관실 특수활동비 예산을 4대강 사업이나 세종시 관련 로비하려고 쓰느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정하경 특임차관이 "시민단체 등 자문그룹과 소통 협력을 하기 위해 사용하는 돈"이라고 해명했으나 박 의원은 "4대강과 세종시 반대에 입 틀어막으려고 촌지 주는 데 쓰느냐"고 몰아붙였다.

박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했던 이재오 국민권익위원장의 '힘(?)'까지 빌렸다.

박 의원은 이재오 위원장을 향해 "힘 있는 부처가 영수증 없이 쓸 수 있는 돈을 늘려서는 안된다"고 말했고, 이 위원장은 "예" 하고 짧게 답했다.

박 의원은 이어 "힘 있는 부처가 투명성을 높여 가는 게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길"이라며 "민주당은 의지를 갖고 반드시 투명성을 제고하겠다"고 강조했다.

[현경식 기자]

모바일로 읽는 매일경제 '65+NATE/MagicN/Ez-I 버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