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외고 개편안, '사교육 우려' 확산

입력 2009. 12. 11. 22:32 수정 2009. 12. 11. 22:3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ANC▶

어제 발표된 외국어고 개편안의 핵심은 사교육을 줄이기 위해 학생을 영어내신과 입학사정관제로만 뽑겠다는 겁니다.

하지만 이 제도가 오히려 또 다시 사교육을 부추길 거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백승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개편안의 핵심은

영어 내신 우수자 가운데

입학사정관이 학생부와 학업계획서,

교장 추천서를 받아

학생을 뽑는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사교육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 과목 성적이 적힌 학생부와

교장 추천서는 결국

성적우수자를 가려내는 데

이용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INT▶ 이만기/입시전문가

"외고들이 영어 외에 학생부를 통해서

국어나 수학 등의 내신과를 볼 가능성이 높고

또 학교장도 내신성적 우수자를 중심으로

추천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내신 사교육은 줄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학원가에서는 입학사정관에

제출하는 서류를 도와주는

새로운 사교육 시장이

만들어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INT▶ 조재수/논술학원 원장

"자격시험 아니면 해외 유학이라든가

이런 경향이 좀 더 늘어날 것이고

자기소개서 내용을 잘 쓰기 위해서

문서학원에 이전할 수 있겠죠."

또 대형학원 위주이던 외고 입시 학원도

맞춤형 고액 과외나 소형학원 중심으로

변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INT▶ 노환기/논술전문학원 원장

"영어듣기 중심의 대형학원에서

아무래도 독서나 에세이 또는

자기소개서를 전문적으로 지도하는

소형 전문화된 학원으로

많이 편제가 바뀔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부와 여당은 새 개편안의 보완책으로

외고에 제출되는 학생부에서는

영어 외 다른 과목을 빼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INT▶ 정두언 의원/한나라당

"영어 내신만 보겠다는 건

다른 것을 안 보겠다는 거잖아요.

그러니까 다른 걸 보면

그건 국민을 속이는 게 되는 거죠.

그래서 거기에 대한 확실한 장치를

구체적으로 시행안이 나올 때

만들라 이겁니다."

사교육을 잡겠다는 게

정치권이 추진한

외국어고 개혁의 목표였습니다.

하지만 외고가 존치 쪽으로 결정이 되면서

사교육과의 전쟁은 한층 더

힘들어질 거라는 분석이 만만치 않습니다.

MBC 뉴스 백승규입니다.

(백승규 기자 sk100@imbc.com)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